성악가 현영애 교수(피아니스트 염정은)가'미리내'를 부르고 있다.

제3회 '달란트 나눔 콘서트'에서 성악가 현영애 교수가 피아니스트 염정은씨의 반주에 맞추어 '미리내'(이선우 곡)를 부르고 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