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달란트 뉴스]성악가 현영애 교수와 바이올리니스트 이지연 씨,태풍 피해자들의 위한''사랑의 빛 콘서트''에 참여한다.

달란트 TV에서 '달란트 네트워크'로 협력하는 성악가 현영애 교수와 바이올리니스트 이지연 씨가 

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피해를 입은 강구 지역의 주민들을 위해 

강구 교회에서 진행되는 ''사랑의 빛 콘서트''에 참여한다. 


강구 교회는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에게 숙식을 제공해 주고 있으며 

콘서트는 돌아오는 10월 27일(주일) 오후 2시에 강구 교회에서 열린다.